::: 서울특별시축구협회 홈페이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

축구장에도 '럭셔리급'이 있다 [조이뉴스24]
 관리자    | 2007·08·11 18:54
보통 최고급 호텔을 말할 때 '5성(星) 호텔'이라 부른다. 유럽의 호텔 등급 방식에 따른 것으로, 얼마나 좋은 설비를 갖추고 있느냐에 따라 1성인 '일반급'부터 5성인 '초특급'으로 나뉜다.

축구장도 마찬가지다. 수준에 따라 5등급으로 나뉘고, 최고급에는 영예의 별 다섯개가 부여된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각국의 경기장을 규모와 시설에 따라 등급을 매겨놓고 있다. 특히 UEFA가 주관하는 가장 권위 있는 클럽 대항전인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은 최고 등급인 '5성 스타디움'에서만 개최된다.

지난 21일(한국시간) 스페인 명문 축구구단 바르셀로나FC 홈페이지는 한 건축가의 죽음에 애도의 뜻을 표했다. 1957년에 개장한 홈구장 '누 캄프'를 지은 97세의 건축가 프란세스크 미트얀스의 사망 소식이었다.

개장 50주년을 1년 앞두고 유명을 달리한 아쉬움도 배어 있지만, 이는 누 캄프라는 축구경기장의 아름다움에 대한 사람들의 애정과 찬양을 엿볼 수 있게 해주는 사례다.

누 캄프는 세계 축구구장 중에서도 최고 수준으로 꼽히고 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를 열 수 있는 손꼽히는 구장으로, '5성' 등급을 받고 있다.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치를 수 있는 조건을 갖췄다는 것을 뜻한다.

축구장이 5성 등급을 받으려면 UEFA 경기장 안전위원회가 정하고 있는 엄격하고 까다로운 규정과 조건에 부합해야 한다. 잉글랜드 리버풀의 앤필드 구장이나 네덜란드 PSV 에인트호벤의 필립스 스타디움은 4성 등급에 불과하다. 이것만 봐도 5성급 경기장은 뭔가 특별하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5성 경기장이 되기 위한 가장 최우선 조건은 ▲최소 수용인원이 5만 명은 돼야 한다.(유로2008을 유치한 오스트리아 '에른스트 하펠 슈타디온'은 수용인원이 현재 49,825명이지만 곧 증축할 예정이다)

3만 명 이상은 UEFA컵 결승전이 가능하지만 5만 명을 수용할 수 없으면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은 개최할 수 없다. 좌석도 등받이가 있는 것이 기본이다. 여전히 등받이 없는 좌석을 가진 경기장이 많긴 하지만 점차 UEFA 위원들로부터 외면받는 추세다. 경기장 규격은 가로 105m, 세로 68m이어야 하며 잔디의 품질, 배관시설, 경기장 표면의 부드러움 등의 요소도 등급 결정에 영향을 미친다.

선수들이 뛰는 필드 밖에는 A-보드라 불리는 광고판을 설치할 수 있는 공간이 충분해야 한다. 최소 18대의 TV 카메라가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공간이 확보돼야 한다. 양쪽 골대와 관람석 첫 번째 줄 사이는 최소 150명의 사진기자들이 자리할 수 있어야 한다.

양팀 선수과 심판들을 위한 최고 수준의 탈의실은 필수 요건이다. 같은 크기에 같은 가구가 기본이며 심지어 조명, 청결상태 등도 달라서는 안된다.

기기를 갖춘 도핑테스트 룸도 갖춰야 한다. 투광조명도 경기장의 메인 부분은 1천400룩스이고 1천룩스 이하로 떨어져서는 안된다. 중단없는 경기를 위해 유사시 대비 전력 공급 시스템도 있어야 한다.

현대적인 안전시설을 갖추고 관중들의 움직임을 좇을 수 있도록 컬러 모니터가 설치돼 있어야 한다. 이는 문제를 일으키는 관중이 있을 경우에 대비한 것으로, 안전요원이 즉시 제재할 수 있어야 한다.

관중들의 불편을 없애기 위해 경기장 안은 물론 밖의 기호는 누가봐도 명확해야 한다. 장애인과 동반인을 위한 좌석도 섹터 당 50좌석 이상씩 갖춰야 한다. 시설들은 성별 혹은 장애에 상관없이 이용이 편리해야 하고 공중시설의 위생상태도 철저히 검사한다.

VIP 박스는 150개 이상의 좌석을 갖춰야 하고 UEFA 미디어 시설규정에 따라 카메라 위치에서부터 TV 스튜디오까지 최고 수준의 미디어 장비 시설은 기본이다.

또 UEFA 결승전을 위해 밀려드는 인파를 감당해야 하는 국제 공항은 경기장과 인접해야 하는 것은 물론 매일 60편 이상의 비행기를 수용할 수 있어야 한다. 주변의 숙박시설에는 최소 1천개 이상의 방을 구비한 5성 호텔이 있어야 한다.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는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프랑스'에서 바르셀로나와 아스날이 맞붙었고 올시즌은 내년 5월 그리스 아테네의 올림피크 스타디움에서 막을 올릴 예정이다.

한편 챔피언스 리그는 1955-56시즌 '유러피언 챔피언 클럽스컵'이란 이름으로 매년 개최됐지만 1992-93시즌부터 경기방식과 명칭을 바꿔 치러지고 있다.
  
  김원동 사무총장 “지역연고 바탕으로 환골탈태 할 것” K-리그 이야기  관리자 07·08·11
  K리그에 '전통'은 존재하는가?[퍼온 글]  관리자 07·08·11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